첫 페이지로
첫 페이지로

Монгол хэл |

English |

 
 

단체소개

정보마당

상    담

소 식 지

자원활동

커뮤니티

후    원

L I N K

SITE MAP
 
 
 
 
빠른 메뉴
 
 
 
첫 페이지로
소식지 보러 가기
상담신청하기
자유게시판
후원하기
 

▲ 위로

 
 
        
 

  제목    때리치워라 아펙!!
  글쓴이 아펙반대부산 글쓴날 2005-11-11 17:06:01 조회 3949

http-equiv="content-type" content="text/html; charset=euc-kr"> 제목 없음 name="generator" content="Namo WebEditor v5.0">

APEC 때문에 실업자로 전락하는 건설노동자
“부산시는 건설노동자 생존권 대책 마련하라”

[ 2005년 11월 9일 시청 앞 광장에서는 건설연맹 지역업종협의회,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는 부산시가 APEC 정상회의로 해운대지역 15개 건설현장에 작업
전면 중지를 요청한 것과 관련한 규탄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

APEC 정상회의가 6천여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든다고 부산시는 선전하고 있는 가운데APEC 정상회의 때문에 일을 못하는 노동자들이 있다.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건설노동자 수 만명은 APEC 정상회의 기간 동안 때 아닌 실업자로 전락할 판이다.

부산시는 해운대 15곳 건설현장에 공문을 보내 10일간 작업전면 중지 요청 공문을 보냈다고 한다. 또한, 부산시는 추가로 해당현장에 타워크레인 해체 요청 공문도 보냈다고 한다. 한 공사 현장마다 최소 150명에서 최대 700여명까지 일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며, 10일 동안 오롯이 공사가 중단되면 연인원으로 최소 3만명에서 7만명의 일자리가 없어지게 된다. 더구나 공사현장 타워크레인을 해체하면, 다시 설치하는데 걸리는 기간을 합쳐 20일 가까이 타워크레인으로 하는 모든 일은 전면 중단된다. 그 결과 타워크레인이 없으면 일을 못하는 직종의 건설노동자들은 근 한달 가까이 강제로 실업자가 되는 셈이다.

특히, 건설경기가 위축되고 서울에 본사를 둔 대기업들이 지역의 대형 공사를 맡게 되면서 일자리가 더욱 줄어들어 부산지역 건설노동자들은 어느 때보다 극심한 불안정한 고용에 시달리고 있다. 그 결과 부산지역 건설노동자들은 장기 실업에 시달리고, 작년보다 1만원이 줄은 일당을 올해 받고 있다. 그래서 부산지역 건설노동자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는 IMF 때보다 더 힘든 상황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부산시는 APEC 정상회의 안전을 이유로 공사 중단만 요구하고, 건설노동자 피해에 대해서는 어떤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있다.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건설노동자들도 부산시민이다. 부산시는 우리의 피해에 대해서 대책을 당연히 마련해야 한다. 우리는 아래와 같이 부산시가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하나, 부산시는 공사현장에 대한 작업중지와 타워크레인 해체로 일을 못하는 건설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이 보장하는 휴업급여를 지급해라.
하나, 부산시는 대책 마련 없이 공사현장에 대한 작업중지 및 타워크레인 해체 요청을 철회하라.



2005년 11월 9일
건설연맹 지역업종협의회,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APEC반대행동, '반APEC투쟁' 본격 선포
APEC 대비 체류외국인 일제 검문 (매일경제, 10/25)
  목록 수정하기 답글쓰기 지우기 글쓰기
 
 
 

서울특별시 용산구 남영동 59-3번지 2층 (우)140-160
TEL : (02)749-6052/8975     FAX : (02)749-6055

* 이메일 무단수집 거부  
 
노동인권회관/노동정책연구소/(부설)외국인이주노동자인권을위한모임